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경찰/소방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19.10.18 [13:01]
정치/행정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한준 의장,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주(州) 노련과 노동권 강화위한 협력 약속!
 
변건석기자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더민주, 안산1)이 4일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Sverdlovsk) 주(州) 노동조합연맹 관계자들과 만나 양 지역의 노동권 강화를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송한준 의장은 이날 오전 의장 접견실에서 비소츠카야 발렌티나 겐다니예브나 러시아 문화노동자 노동조합 스베르들롭스크 지부 의장과 스크랴빈 빅토르 니콜라예비치 노련 방문단장 등 6명의 러시아 방문단과 접견했다.

▲ 송한준 의장,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주 노련 접견.     © 시사&스포츠

 

이 자리에는 경제노동위원회 소속 김장일 의원과 김용목 한국노동조합 총연합회 경기지역본부 의장 등 한국노총 관계자 4명이 동석했다.

 

이번 접견은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의 초청으로 경기도를 찾은 스베르들롭스크주 방문단이 경기도의회 내방을 요청하면서 이뤄졌다. 김용목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 의장은 “송한준 의장은 도의원이 되기 전 노동운동을 한 덕분에 노동에 대한 관심과 이해도가 높고, 노동정책과 예산에 대해서도 전폭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면서 “노동에 대한 양 지역 간 공감대를 형성하고 앞으로의 협력방안을 논의코자 이번 접견을 주선했다”고 설명했다.

 

송 의장은 “한국노총 출신인 김장일 의원을 비롯한 경기도의회 142명의 의원은 노동자의 삶의 질을 높이고 더 나은 노동정책을 펼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면서 “노동의 가치를 경기도와 함께 고민하기 위해 경기도 민의의 전당을 찾아준 방문해주신 데 감사하다”고 환영의 인사를 건넸다.

 

그러면서 “방문단이 경기도의 좋은 노동 정책을 러시아에 잘 접목시켜 노동자가 더욱 대우받는 세상을 만드는 데 앞장 서주기 바란다”며 “경기도의회는 양 지역이 앞으로도 활발히 교류하며 노동은 물론 경제·문화 등 좋은 정책을 함께 발전시켜나갈 수 있도록 최대한 조력하겠다”고 말했다.

▲ 송한준 의장,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주 노련 접견.     © 시사&스포츠

 

이에 비소츠카야 의장은 “스베르들롭스크주는 의회와 노동조합이 협약서를 체결하고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면서 “한국노동단체와 활발한 교류를 통해 서로 배우며, 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경기도의회는 한국노총 경기지역본부와 국제교류 중인 5개국의 노동단체와 소통하며 노동 등 각종 분야에서 교류를 활성화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2013년부터 이번까지 베트남 응헤안성, 스페인 카탈루냐주, 일본 가나가와연합, 중국 푸첸성, 러시아 스베르들롭스크주 등지의 노동단체가 총 10차례에 걸쳐 도의회를 방문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9/05 [10:12]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0월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