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전체기사정치/행정경제/사회문화/예술스포츠교육/청소년경찰/소방환경/봉사산하기관시민사회단체인터뷰/인물
편집 2019.06.18 [11:45]
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4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
남한산성 전국가요제, 회를 거듭할수록 더해가는 출연자들의 수준 높은 실력이 돛 보여...
 
변건석기자
 

성남예총(회장 이영식)이 주최하고 성남연예예술인협회(성남 지부장 홍정민)가 주관한 “제4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가 28일 오후 7시 남한산성 유원지 놀이마당 특설무대에서 권석필 교육문화환경국장, 성남시의회 최윤길 의장, 김태년 수정구 민주당 국회의원, 이영식 성남예총회장, 이순림 성남무용연합회장 등 많은 내, 외빈과 성남시민 4,000여명이 운집한 가운데 대단원에 막이 올랐다.

▲ 남한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재 기념 줄타기 공연.                                                               © 시사&스포츠
▲ 남한산성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재 기념 줄타기 공연.                                                               © 시사&스포츠


이날 전국가요제 본선이 시작되기전 축하공연이 펼쳐진 가운데 남한산성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등제를 축하하는 줄타기 기념공연이 펼쳐지면서 전국가요제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은 새로운 공연에 함성과 탄성을 지르면서 아찔한 줄타기 공연을 만끽했다.

▲ 7인조 성남색소폰동호인연합회가 문을 열고.                                                                              ©시사&스포츠
▲ 가수  최진아                                  ▲ 가수  손빈                                        ▲ 가수  권나은        © 시사&스포츠
▲ 가수  김정희                                  ▲  가수  진태완                                    ▲ 가수  이지선         © 시사&스포츠


7인조 성남 섹소폰 동호인연합회의 연주와 희망천사 길 굿 풍물놀이에 이어 영화 왕의 남자에 출연한 남사당 권원태의 줄타기 공연이 이어지면서 가요제의 뜨거운 열기는 더해가고 가수 김정희 “나만을 사랑해줘요”“무언의 약속” 가수 이지선의 “세월 낚은 시인”가수 진태완의 “짜릿짜릿”“옳지 않아요”가수 최진아의 “나비꽃”“내게 오세요” 가수 권나은의 “구절초”“항구의 연인”등을 시민들에게 선사해주었으며, 한국과 일본에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가수 손빈의 “그대를 칭칭”“사랑 그것 참 뭐길래”열창의 무대로 축하공연을 화려하게 장식해주었으며, 쏟아지는 앵콜과 함께 가수 진성의 안동역을 성남역으로 전환해 축하공연의 하이라이트를 장식했다.

▲ 심사위원들이 심사 점수와 관련 의견을 나누고 있다.                                                                 © 시사&스포츠


본선무대는 석현(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이사장), 김영철(작곡가, 한국 KAC예술대학 주임교수), 류선우(작곡가 겸 프로듀서)등이 심사위원으로 아나운서 김병찬의 사회로 전국에서 모인 200여명이 2번의 예심을 통해 선발돼 본선에 오른 18팀의 노래 경합은 기성가수들을 압도하는 수준 있는 노래들을 선사해 주면서 뜨거운 여름밤을 한층 더 고조 시켰다.

▲ 홍정민 성남예술인총연합회 성남시지부장의 인사말.                                                                 © 시사&스포츠


홍정민 한국연예예술인총연합회 성남시지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 해 한 해 거듭될수록 참가자들의 끼와 장점을 개발하며, 자신만의 개성을 찾아 숨겨진 재능을 마음껏 발휘하는 장이 되기를 바라며, 더불어 이러한 뜻있는 행사를 통해 한국 가요제의 위상을 높이게 되고 활성화 되어 유능한 신인가수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뜻있는 가요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본선을 통과하지 못한 참가자 여러분께는 심심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하고 제5회 전국가요제는 좀 더 발전된 모습으로 뵙기를 바라며, 본선에 진출하신 여러분께는 축하를 드리며, 본선에서 기량을 한껏 발휘하여 좋은 성적으로 입상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이재명 시장을 대신해 권석필 국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이재명 시장을 대신해 권석필 교육문화환경국장은 축사를 통해 우리 민족은 일을 하면서도 노동요를 부를 만큼 모든 일상에 노래가 함께 해왔으며, 요즘 K-POP을 중심으로 하는 한류 열풍이 전 세계로 확산되면서 한국인의 리듬과 정서가 세계인들의마음을 흔들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치열한 예선전을 통과하고 본선무대에 오른 참가자들께 축하와 격려의 말씀을 전하며, 긴장하지 마시고 평소 갈고 닦은 실력과 뜨거운 열정을 마음껏 발산하면서 시민들과 함께 즐기는 무대를 만들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성남시의회 최윤길 의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                                                                              © 시사&스포츠


성남시의회 최윤길 의장은 축사를 통해 지난 대회에서 기성가수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숨은 실력자들이 많이 참여하면서 성황리에 개최된 걸로 알고 있는데 회를 거듭할수록 더욱 알차고 수준 높은 행사로 자리를 잡아 가고 있는 것 같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오늘 가요제에서도 머지않은 미래 우리 대중들에게 큰 기쁨을 주고 사랑받을 수 있는 예비 스타가 탄생할 수 있기를 바라며, 실력 있는 대중 예술인들의 등용문으로서 성남시의 대표적인 문화예술 행사로 더욱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본선 진출자들의 대기 모습.                                                                                                      ©시사&스포츠
▲ 김병찬 아나운서의 사회.                                                                                                         ©시사&스포츠
▲ 경기도 이천에서 참가한 김명화 곡목은 "위하여"                                                                          © 시사&스포츠
▲ 경기도 성남에서 참가한 한지훈 곡목은 "유리벽 사랑"                                                                 © 시사&스포츠
▲ 서울에서 참가한 5D(강승협, 임준호, 송건, 성부영, 김도연)곡목은 "악몽"                                     © 시사&스포츠


본선에 오른 진출자들의 노래는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면서 가요제에 축하공연을 온 기성 가수들의 귀와 가슴에 짜릿함을 전하기에는 충분하였으며, 본선에 축하공연을 해준 가수는 “송란(여자의 성, 설중매), 리화(날 믿어봐, 무인도), 배소연(연인, 두 번 다시), 신명화(여자의 아파트, 장미꽃 포로) 등을 선보였으며, 가수 김수희의 마지막 무대는 “애모, 남행열차, 화등”등으로 화려한 휘날레를 장식하며 “제4회 성남 남한산성 전국가요제”의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 가수 리화의 축하무대.                                                                                                           © 시사&스포츠
▲ 가수 신명화의 축하무대.                                                                                                              © 시사&스포츠
▲ 휘날래를 장식해준 가수 김수희.                                                                                               © 시사&스포츠
▲ 남한산성 전국 가요제를 축하해주기 위해 방문한 내빈들의 모습.                                                    © 시사&스포츠
▲ 대상을 차지한 "아미티"                                                                                                                 © 시사&스포츠
▲ 금상을 차지한 황인정.                                                                                                                     © 시사&스포츠
▲ 은상에 조하경.                                                                                                                            © 시사&스포츠
▲ 동상에 이현호.                                                                                                                             © 시사&스포츠
▲ 장려상 김명화.                                                                                                                               © 시사&스포츠
▲ 인기상 권훈길.                                                                                                                             © 시사&스포츠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4/06/29 [13:17]  최종편집: ⓒ 시사스포츠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광고/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회장 : 노창남 I 발행, 편집인 : 김진숙ㅣ편집국장 : 변건석(010-5350-6357)ㅣ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진숙 l 등록일 : 2009년 10월15일 등록번호 : 경기도 아 00261 ㅣ주소:경기도 성남시 중원구 마지로 163번길 27-5(하대원동 성원빌라 지층)A동102호ㅣ사업자등록번호 : 129-27-99422 ㅣ시사&스포츠 후원계좌 농협 : 302-0152-0739-21 예금주 : 김진숙<시사 스포츠> e-mail : news@sisasports.com /시사스포츠의 모든기사 및 이미지 등 컨텐츠의 저작권은 시사스포츠에 있으며 무단으로 사용을 금합니다.